[서울신문]"대학의 가장 중요한 임무는 사고하고 생각할 수 있는 학생을 길러 내는 겁니다. "

한인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지난해 미국 종합대 학장 자리에 오른 우정은(50) 교수가 9일 국내 대학의 세계화 방안에 대해 일성을 날렸다.

미국 동부 명문 주립대인 버지니아대학교 문리대 학장인 우 교수는 홍콩과학기술대와 공동학위 프로그램에 대한 논의를 하기 앞서 지난 8일부터 이틀 간 서울을 방문했다.

●"석학 모셔오는데만 급급하면 예산 낭비"

우 교수는 국내 대학들이 사활을 걸고 있는 세계 수준의 연구중심대학(WCU) 사업에 대해 "유수의 석학을 모셔오는 데만 급급한다면 예산만 수십억원 낭비하는 꼴이 될 것"이라면서 "그들의 학문적 노하우를 어떻게 활용할 건지 고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자연과학분야 미국 교수들의 '티칭 노하우(teaching know-how)는 무조건 답을 찾는 게 아니라 어떤 방식으로 생각할지를 더 중요하게 가르친다. 한국 교수들도 이런 방식을 배워야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상업주의나 무조건 세계화 바람에 휩쓸리는 행태는 대학의 자세가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한국 대학은 물론 세계 주요 대학들도 세계화 압력을 과도하게 받는 바람에 대학의 고유한 '미션'을 잃어 버릴 때가 많다."면서 "한국 대학이 세계의 유수 대학으로 발돋움하려면 이 부분에 가장 역점을 둬야 한다."고 조언했다.

우 교수는 미국 과학도들의 현주소도 지적했다. "미국이 세계 수준의 과학기술을 자랑하지만 젊은 과학도들이 너무 국내에만 매몰돼 있어 외국의 커리큘럼과 언어 등 경쟁을 벌일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는 것이다.

●남편은 국제정치학자 브루스 커밍스

샬러츠빌에 위치한 버지니아대학교는 서부 캘리포니아 UC 버클리대와 더불어 미국 최고 명문 주립대학으로 꼽힌다. 우 교수가 미시간대 교수 시절의 연구실적과 경영 능력을 인정받아 지난해 6월 외국인 여성으론 처음으로 이 대학 학장 자리에 올랐을 때 그에게 쏠린 관심은 지대했다. 컬럼비아대 정치학 박사 출신으로 1996년 백악관 자문위원을 역임했고 아시아개발은행(ADB), 맥아더 재단 등의 정책 자문역을 맡기도 했다. 저서로 '동아시아 신자유주의와 개혁'(2007년) 등 7권을 출간했다. 미국 내 동아시아, 북한정책 전문가인 그는 '한국전쟁의 기원'의 저자인 국제정치학자 브루스 커밍스의 부인이기도 하다. 취임 후 1년을 맞은 지난달 한 지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우 교수는 "예산이 900만 달러나 삭감돼 기금 마련에 가장 역점을 쏟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재연기자 oscal@seoul.co.kr
Posted by gaia

BLOG main image
by gaia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675)
창조적 특이인재 (80)
창조적 비즈니스모델 (35)
English education (33)
environment (32)
Korea in the world (31)
Korean History (37)
Korean Tour (10)
Translation (14)
Global leader (41)
1만 네트워크 (34)
21세기 경영 (9)
지역아동센터 (15)
지역센터인물 (32)
지역센터 (33)
How to study (11)
business (33)
Economics (31)
Politics (1)
Human Resources (12)
Organizational Behavior (2)
Organization theory (6)
Korean Labor (50)
의식 공동체 (23)
Social work (18)
창조메일 (1)
창의성(creative) (1)
창의적 학습공동체 (28)
공부꺼리 (0)
창조메일문제 (10)
의식혁명 100 (11)
Total : 118,008
Today : 3 Yesterday : 10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