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메르세데스벤츠와 영국 멕라렌이 지난 1월 미국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선보인 SLR 시리즈의 최종판 'SLR 스털링 모스'. 75 대 한정 생산으로 초 경량 소재인 카본 파이버로 만든 차체에 650마력의 V8 슈퍼차저를 얹었고, 최고 시속은 350km, 가격은 75만 유로(13억 5000만원)짜리 이 '괴물'을 탄생시킨 디자이너가 바로 한국인이라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현재 BMW와 GM, 혼다, 크라이슬러 같은 해외 유명 자동차 회사에서는 적지 않은 수의 한국 출신 디자이너들이 활동하고 있는데요. 하지만 이들은 해외에서 디자인을 공부한 유학파가 대부분이라 합니다.

유독 'SLR 스틸링 모스'를 탄생시킨 메르세데스 벤츠 디자이너 윤일헌씨가 주목을 받고 있는 이유는 그가 보기 드문 '순수 국내파' 디자이너이기 때문인데요.  

편견에 맞서 이루어낸 그의 도전과 성공 스토리를 정책공감이 지금 들려 드립니다~~  



     



못생긴 차 = 한국 차?


2005년 처음 유럽에 건너갔을 때 한국인으로서 세계 최고 자동차 회사에서 일한다는 자부심과 긍지도 있었지만, 솔직히 그보다는 ‘내가 과연 이 유명한 디자이너들과 경쟁할 수 있을까’ 하는 두려움이 앞섰어요.

그러던 어느 날 못생긴 차가 옆을 지나가자 현지인들이 ‘꼭 한국차 같다’며 낄낄대는 걸 듣게 됐어요. 정말 충격적이었죠. 그때 ‘한국인인 내가 너희들이 자랑하는 벤츠 최고의 디자이너가 돼서 반드시 이 수모를 갚겠다’고 다짐했어요. 이제야 속이 좀 풀리는 기분입니다.”

13억짜리 슈퍼카를 그린 디자이너 윤일헌(35)씨는 현재 메르세데스벤츠 독일 본사에서 근무하고 있는데요.

한국인으로서 SLR 시리즈의 최종판 'SLR 스털링 모스'를 탄생시키기까지 우여곡절이 많았다고 합니다.

워낙 유명한 차라서 부담이 컸습니다. 기존의 SLR를 현대적 감각으로 다시 디자인해야 하는 작업이었는데, ‘절대 평범해서는 안 된다’ ‘특별해야 한다’는 생각이 끊임없이 머리를 괴롭혔어요."

윤일헌씨가 디자인한 스털링 모스는 현지 전문가들로부터 오리지널 300SLR의 이미지와 현대적 감각이 적절한 조화를 이룬 디자인이라는 호평을 받고 있습니다.


 

벤츠에서 날아 온 입사 통지서


그렇다면 순수 국내파인 윤일헌 씨는 어떻게 메르세데스벤츠의 디자이너가 될 수 있었을까?  

홍익대 산업디자인학과 4학년에 재학 중이던 2003년, 윤일헌 씨는 무작정 메르세데스벤츠, BMW, 아우디, 포드 등 해외 유명 자동차 메이커들에 우편으로 지원서와 함께 직접 만든 포트폴리오를 보냈다고 합니다.


속된 말로 ‘맨땅에 헤딩하기’였지만, 그만큼 가고 싶었습니다. 당시만 해도 국산차는 저렴한 가격을 장점으로 내세웠는데, 값을 낮추려면 성능보다는 디자인 비용을 줄이기가 더 쉽기 때문에 디자이너들이 능력을 100% 발휘하기 어렵다고 생각했어요. 주변에서는 '꿈도 야무지다'며 비웃는 친구들도 있었죠."

하지만 얼마 뒤, 깜짝 놀랄 일이 벌어졌습니다. 메르세데스벤츠가 덜컥 윤 씨의 입사를 통보해온 것인데요.

윤 씨가 처음 일하게 된 곳은 일본 요코하마에 있는 메르세데스벤츠 어드밴스드 디자인 스튜디오. 모터쇼 전시를 전제로 제작되는 미래형 차량인 ‘컨셉트카’를 주로 만드는 곳이었는데요.

입사 6개월 만에, 단독으로 수소연료전지를 이용한 컨셉트카를 디자인하라는 프로젝트가 주어졌다고 합니다. 윤일헌 씨는 “경력과 상관없이 기회를 주는 점이 참 좋았다”고 합니다.



해외유학 경험 없는 순수 국내파… 전문가들 호평





2005년 10월 도쿄 모터쇼에서 그의 첫 작품인 F600 하이지니어스(Hygenius)가 전시됐습니다. 하이지니어스는 ‘수소(Hydrogen)’와 ‘천재(Genius)’를 결합한 단어인데요.

윤일헌 씨의 작품을 본 회사는 그를 곧장 독일 본사로 데려왔다고 합니다. 이적 후 SLK, GL, S-Class 등 몇몇 메이저 자동차 디자인 프로젝트에 참여한 그는 2007년 ‘자동차 디자이너의 꿈’이라 할 수 있는 슈퍼 스포츠카 SLR 시리즈의 최종판 스털링 모스의 외형 디자인을 맡게 됐습니다.


 여기서 잠깐! 스털링 모스가 대체 뭐야? 하시는 분~~!


'스털링 모스'는 영국의 전설적인 카레이서의 이름인데요.

1955년 영국의 스털링 모스는 메르세데스벤츠 300SLR를 몰고 이탈리아에서 벌어지는 도시 간 레이스 ‘미레밀리아’에서 우승을 했는데, 메르세데스벤츠는 이를 기리기 위해 SLR 시리즈를 제작해오고 있습니다.

메르세데스벤츠가 윤일헌 씨에게 디자인을 맡긴 차는 무려 카레이서의 이름을 붙인! 이 시리즈의 완결판이라 할수 있죠!


이처럼 무거운 책임을 맡게 된 윤일헌 씨는 2년 동안 20여 차례에 걸쳐 영국과 독일을 오가며 엔지니어들과 스털링 모스의 틀을 조율해 나갔습니다. 아이디어가 막힐 때면 수시로 오리지널 300SLR가 전시된 ‘벤츠 박물관’으로 달려갔다고 해요.


작업은 원작에 가까운 느낌을 살리기 위해 디자인을 먼저 한 뒤 기능을 거기에 맞추는 방식으로 진행했습니다. 전조등 옆의 공기 흡입구와 차체 옆으로 튀어나온 가스 배출구 등 기능상 불필요한 부분까지 모두 재현했고요. 엔지니어들이 내 디자인이 좋다며 적극적으로 함께 고민해준 것이 큰 힘이 됐습니다”

이렇게 완성된 윤일헌 씨의 스털링 모스는 디트로이트 모터쇼에 전시되었습니다.  

그는 한국 출신 디자이너에 대한 유럽 자동차 업계의 평가에 대해 “감각적인 면과 생산성에 높은 점수를 주는 것 같다”고 합니다. “사전 스케치를 제출할 때 다른 디자이너들은 2장 정도 내지만, 한국인들은 6, 7장씩 내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순수 국내파 벤츠 디자이너, 최종의 꿈은?  


최근에 세계 유명 자동차 브랜드들이 한꺼번에 BMW의 디자인을 따라했던 적이 있었는데요. BMW의 디자이너 크리스 뱅글이 자동차 디자인의 트렌드를 만들어낸 셈이라 합니다. 윤일헌 씨도 그런 디자인 트렌드를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하는데요.  


그걸 이루고 나면 뭘 하고 싶으냐는 물음에 그는 뜻밖에도 한국에 돌아가 대학생들을 가르치는 것이라고 대답했습니다. 외국 대학에서는 학기 중에 기업체 인턴 과정을 의무화해서 실무적으로 필요한 부분인지를 스스로 터득하게 하는데, 한국은 그렇지 못한 것 같다며 기회가 된다면 실무경험을 가지고 한국에 돌아가 대학생들을 가르쳐보고 싶다고 합니다.


세계 최고 회사에서 성공을 거둔 디자이너로서, 그리고 순수 국내파로 세계 무대에 도전한 한국인으로서,

이제 후배들 앞에, 강단에 서는 윤일헌 씨의 모습도 기대해 봅니다.




              * 이 글은 문화체육관광부에서 발행하는 위클리 공감(2009.3.16)에 실린 내용을 재구성한 것입니다.

신고
Posted by gaia

BLOG main image
by gaia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675)
창조적 특이인재 (80)
창조적 비즈니스모델 (35)
English education (33)
environment (32)
Korea in the world (31)
Korean History (37)
Korean Tour (10)
Translation (14)
Global leader (41)
1만 네트워크 (34)
21세기 경영 (9)
지역아동센터 (15)
지역센터인물 (32)
지역센터 (33)
How to study (11)
business (33)
Economics (31)
Politics (1)
Human Resources (12)
Organizational Behavior (2)
Organization theory (6)
Korean Labor (50)
의식 공동체 (23)
Social work (18)
창조메일 (1)
창의성(creative) (1)
창의적 학습공동체 (28)
공부꺼리 (0)
창조메일문제 (10)
의식혁명 100 (11)
Total : 107,836
Today : 16 Yesterday : 25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