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blog.naver.com/je1289512/10016870469

20대 성인은 “Ear training”해야 영어를 들을 수 있다.

지금 이 글은 speed reading에 관한 글은 아닙니다.

하지만 제 개인적으로 꼭 필요하다는 생각과 제가 어느분과 약속을 했기 때문에 이렇게 글을 올립니다. 이미 알고 게신 내용이라면 읽지 않으셔도 괜찮습니다. ^^

오늘 주제는 다음과 같습니다.

우리나라 20살 성인의 귀로는 영어음(소리)를 들을수 없다. Ear Training 해야만 들을 수 있다.

그럼 이야기를 시작하겠습니다.

1. “귀를 뚫는다”의 과학적 의미 : English Ear, Korean Ear

앞글에서 설명한 속도와 가청성 문제이외에 듣기를 더 어렵게 만드는 3번째는 바로 Ear training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Ear training를 “귀를 뚫는다” 라고 애기합니다. ^.^)

언어의 결정적 시기를 통과한 현재 여러분의 귀로는 영어음을 들을수 없기 때문에 Ear Training이 필요합니다. 그 이유는 각 나라 말마다 고유의 진동폭이 있는데, 그 진동대를 들을려면 거기에 맞는 귀를 가지고 있어야 합니다.

예를 들어 한국어는 800∼2000hz대이며, 영어는 1000∼3000hz대에 해당됩니다,

라디오에서 이다도시의 목소리를 들었을 때 그녀가 프랑스인이라는 것을 알수 있는 것은 그녀가 사용하는 단어나 문장보다는 이다도시의 목소리의 음질(음역대)이 우리와 사뭇 다르기 때문입니다.

또 영어 자음은 조금만 연습하면 쉽게 들리면서도, 모음같은 높은 음역대의 소리를 잡아내기 힘든 이유는 우리 말의 음역대가 속한 2000hz 밖의 음역대에 있기 때문에 그 소리를 잡아낼 수가 없기 때문이죠.

그래서 모국어와 다른 음역대에 있는 외국어를 들으려고 하려면
특별히 “귀를 훈련시켜야(Ear training)”합니다,

그리고 “귀를 훈련시키는” 것은 “귀를 뚫는다”라는 말과 깊은 연관이 있습니다.

여러분이 영어 듣기를 처음 시작할 때, 영어 고수들에게 가장 많이 듣던 말 중 하나가 “의미와 상관없이 이해가 안가더라도 무조건 많이 들어야 한다” 그러다 보면, 어느 순간 “귀가 뚫리면서” 자연스럽게 소리가 잘 들린다는 말” 일 것입니다.

그럼 영어청취에 성공한 사람들이 쓴 글에 자주 나오는
귀가 뚫린다는 말은 정확히 무슨 뜻일까요?

제가 이 “귀가 뚫린다”라는 말에 호기심을 가진 것은 2001년도 제가 리스닝을 집중적으로 실시하던 때였습니다.

그 당시 “영절하”뿐만 아니라 “297시간만에 귀를 뚫어서 영어를 우리말처럼 들을수 있다”는 책을 써서 유명해진 60살의 이재룡 할아버지까지, “귀를 뚤어야 한다” 말이 대유행이었죠.

도대체 “귀를 뚫린다”게 무슨 의미길래, “귀만 뚫으면” 영어를 우리말처럼 자유롭게 들을 수 있는지 그 과학적 근거가 무엇인지 궁금했던 저는 인터넷 서점 “아마존”에서 a) Listening과 b) Listening에 관련된 두뇌의 메카니즘에 관한 책 5권을 읽던 중 Paul Madule가 쓴 “When Listening come alive”라는 책에서 그 트릭을 알게되었습니다. 그 책은 프랑스의 유명한 청각 치료학자인 “Tomatics” 박사가 만든 “Tomatis method”에 관한 책인데, 거기서 “Ear training”에 관한 내용을 잠시 소개하겠습니다.

2. 귀를 뚫는다.

우리 귀는 크게 외이, 중이, 내이로 나뉘어져 있습니다.
그 중 중이는 갑작스런 외부 음의 변화에 귀를 보호하는 역할을 합니다.

시끄러운 음악을 듣거나, 사격장에서 총소리를 들으면 자신도 모르게 손으로 귀를 막는 것처럼.
귀는 중이를 카메라 조리개처럼 조절해 들을 수 있는 음폭을 제한합니다.
※ 우리 눈이 햇빛의 강도에 따라 동공이 커졌다 작아졌다 하는것과 같은 원리입니다.

만약 태어나서 15살 때까지 하루 16시간 이상 800∼2000hz대 특정음에만 집중 노출되면 어떻게 될까요? 그럼 우리 귀는 그 음역대에 익숙해져 버리면서, 중이는 굳어져 버리게됩니다.
※ 우리 눈이 가까운 물체에 시선을 계속 고정시키면, 난시가 되는 것과 같습니다.

영어 Listening를 잘 하려면 클래식 음악을 많이 들으라는 말이 있습니다.

그것은 바이올린, 피아노의 고음역대 소리에 하루 1∼2 시간 노출시키면 중이가 굳어지는 걸 방지할 수 있기 때문이죠.

어릴 때 영어듣기를 해야하는 이유도 한 언어의 특정 음역대에 중이가 굳어지는걸 막기 위해서이며, 귀가 굳어져버린 15살 이후 영어 듣기가 쉽지 않은 이유도 여기에 있습니다.

그러나 읽기는 듣기에 비해 이렇게 자기 눈을 Training 해야할 필요가 없죠. 원어민처럼 단어(철자)를 바로 눈으로 볼 수 있으니까요.

하지만 800-2000hz대 음역에 굳어진 20살 성인이 1000-3000hz대의 미국 원어민의 목소리를 들으려면 자기 귀를 그 음역대에 맞게 기타처럼 튜닝해야 합니다.

그럴려면 최소300시간 이상 집중해서 반복해서 들어야 굳어져 버린 중이를 풀어줄 수 있습니다.

“귀가 뚫린다” 말은 바로 굳어진 중이를 풀어주어

소리에 대한 민감성을 회복한다는 것을 의미하죠. .


- 듣기와 말하기의 관계 -

사람은 자신이 들어왔던 음역대로 목소리를 낼 수 밖에 없습니다.

20년 동안 800∼2000hz 음역대에 익숙한 여러분 목소리가 그 음역대에 맞게 셋팅되어 있기 때문이죠.

그래서 한국사람이 3000hz대의 고음역대인 영어를 발음하려면 보통때 목소리보다 더 우렁차고 강하고, 탄력적으로 마치 노래하듯이 말해야 원어민 목소리가 나오게 됩니다.

그리고 원어민 수준의 목소리에서는 단어 하나 하나의 정확한 발음보다 얼마나 그들과 비슷한 음질을 내는가가 더 중요하게 됩니다. 발음은 좀 틀려도 그들에게 익숙한 음질을 내주면 그들이 알아듣기 편하죠.  ^^

그래서 영어는 남자보다 하이톤을 가진 여자분들이 발음이나 듣기에서 유리한 편입니다.

영어듣기를 많이해서 일단 그 진동대에 익숙해지면,그 음역대를 자신의 목소리로 내는데 무척 편리해집니다.

그래서 듣기를 한 후 말하기로 이동하는게 유리합니다. (이것은 노래를 잘하려면, 많이 들어야 한다는 것과 같은 맥락입니다)

이렇게 읽기나 쓰기와는 달리 말하기와 듣기는 여러분 자신의 몸(귀와 성대)를 바뀌는 과정을 필요로 합니다. (이 원리를 상품화 시킨게 일본에서 개발된 “매직 잉글리쉬” 라는 제품입니다. 특정음파를 귀에다 계속 쏘아서 귀의 민감성을 회복시키는게 기본원리죠)

3. 귀가 뚫리는 과정

귀가 뚫리는 과정을 보다 자세히 설명해보겠습니다.

1) “귀를 뚫리기”전

다음 문장을 한번 발음해보겠습니다.

<There are many accidents> <which change one man.>

보통 발음할때 3∼4단어씩 한 덩어리 끊어서 말하게 되는데. 귀가 뚫리기 전에는 이 덩어리채 발음되는 단어의 음들이 서로 겹쳐져, 음이 뭉개져서 들리기 때문에 단어들의 음이 정확히 들리지 않습니다.
(이걸 소위 “음이 붙었다”라고 합니다)

2) “귀가 뚫린후”

그러나 귀가 뚫리게 되면, 뭉개져서 들리지 않던 음들이 단어 하나, 하나씩 똑똑 떨어지면서 정확히 들리기 시작하고, 단어 하나하나의 소리를 제대로 들을 수 있습니다.

이것이 바로 “귀가 뜷린다”는 의미입니다.

그럼 귀가 뚫리기만 하면 영어를 우리말처럼 자연스럽게 듣고, 이해할 수 있을까요? 그것은 그렇지 않습니다. 들을수는 있어도, 이해는 못합니다.

예를 하나 더 들어보겠습니다.

귀가 뚫렸다는 건 근시로 글자가 흐릿해 보이지 않다가, 자기 도수에 맞는 안경을 쓴 것과 같습니다.

Thee a mny acins wch cane oe an.
=> 안경 착용 전(귀가 뚫리기전)
There are many accidents which change one man
=> 안경 착용 후(귀가 뚤린후 )

안경을 쓰고난 후(귀가 뚤린 후) 여러분은 단어를 정확히 볼 수 있습니다 (들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단어의 뜻과 문장을 해석할 있습니까?

“귀가 뚫린 것”은 소리를 들을 수 있다는 뜻이지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닙니다.

리딩을 할 때 모르는 단어를 보면 사전을 찾아 철자와 뜻을 서로 매칭시켜 단어를 외우듯이 귀가 뚤린 다음부터는, 단어의 소리와 뜻을 서로 매칭시키며 듣기용 어휘(audio voca)를 외워야 합니다.


제가 사용한 방법은 원서를 읽으면서 audio book에서 나온 소리를 끊임없이 매칭시켰습니다.
즉, 눈으로 단어를 보면서, 그 단어에 소리를 그대로 입혔습니다.
스크립트를 보지 않고, 소리에만 의존해서 받아쓰기는 엄청난 인내심과 시간과 노력을 요구합니다. (그 대신 저는 6-7번을 반복해서 읽으며, 계속 소리와 text를 매칭시켜습니다)
철자 => 소리 => 뜻
 

원서 한권을 읽는데 1만 단어 수준의 어휘력이 필요하듯, 외국 대학 전공수업이나, 또는 CNN 뉴스. audio book를 듣고 이해하려면 최소 5천∼1만 단어의 듣기용 어휘(Audio Voca)를 가져야 합니다.

4. “귀가 뚫린후”에 부딪치는 문제들

귀를 뚫린 단계의 분들이 그 다음 듣기에서 부딪치는 문제가 바로 소리는 들리는데, 뜻을 이해할 수가 없다는 것이죠.

예를 들어 아리랑 방송 이라크 전쟁에 대해 진행자가 뭐라고 뭐라고 같은 말을 몇번이나 반복해서 말을 하고 있는데, 그게 뭔지 알수 없다는 것이죠.

그러면 여러분은 이렇게 말하게 됩니다.

“야. 저 진행자가 계속 “peacekeeping operation (평화유지활동) 라는 말을 반복하는데 대체 “peacekeeping operation”이 무슨 뜻이냐?

아니면 다음처럼 말하게 됩니다.

“나는 집중해서 들으면, 거의 무슨말인지 알아는 듣거든... 그런데 30초 이상은 못 듣겠어...”

그런 분들은 앞 글에서 제가 설명드린 2가지 조건을 자신이 가지고 있는지 확인해봐야 합니다.
a) 자신이 듣고 이해할 수 있는 내용인가의 가청성
b) 분당 150단어의 정보처리 속도

그때부터는 광범위한 독서를 통해 읽는 내용에 대한 지식과 속도를 갖추어야 합니다.

그래서 동시통역사나 영어의 고수들이 “읽기가 듣기의 반을 차지한다”라는 말을 합니다.

5. 영절하에 대한 몇가지 생각

영어공부 절대로 하지마라”에서 TAPE 1개면 들을수 있다는 말은 귀를 뚫는다는 말이지, 그 소리를 듣고 이해할수 있다는 말이 아닙니다.

영절하의 1, 2단계는 쉽게 말해 귀를 뚫는 연습입니다.

1 단계 : 테이프를 주욱 이어서 계속해서 듣는다.
2 단계 : 스크립트 없이 들은 내용을 그대로 받아적는다

그리고 “영절하”를 쓰신 정찬용 박사님이나, 297시간만에 귀를 뚫어서 BBC 뉴스를 우리말처럼 듣는다는 이재룡 할아버지이 두 분의 특징은

“귀가 뚫리기 이전에 “ 이미 원서를 읽을 수 있는 능력을 가진 분들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영어공부 절대로 하지마라 2, “아직도 영어 공부하니” 에서 “왜 K처럼 안되나요, 62-65p를 읽어보시면 정찬용 박사님이 독일로 유학가서 귀를 열게된 유명한 스모그 일화가 나옵니다.

(하루종일 물만 마시며 스모그에 관한 뉴스만을 들으며 굵어죽을뻔 하다가, 스모그가 사라진 개학날 소리가 들리며 듣기가 가능해졌다”)

그런데 그 스모그 사건를 겪기 전, 이미 그분은 독일어 원서를 읽으실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게셨습니다. 즉 직독직해 능력이 있었다는 것이죠.

단지 그 스모그 사건이 있던 보름동안 계속 방에만 틀어박혀 계속 한 가지 주제(스모그)에 대해 수백시간 들으면서 귀가 열린거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그렇게 귀가 열린다음, 거기에 수년간 쌓아올린 독일원서를 읽을 수 있는 방대한 읽기능력이 합해져
1) 원어민의 말하는 속도만큼 이해력의 속도
2) 자신이 듣고 이해할 수 있는 내용

이 2가지 조건까지 자동으로 충족되어진거지요

그러나 그 분은 그 사실을 모르고 “아..소리만 들리면 되는구나” 라고 생각하신거 같습니다,

그후 그 체험을 책으로 내셨는데, 수많은 독자들이 책에서 시키는 대로 다 했는데 왜 저는”K”처럼 안되냐는 질문을 받게 되면서 결국 2권에서 “이미 상당한 영어공부능력”이 축척되어 있지 않으면 K 처럼 될수 없다는 말을 하시게 된 거죠.

6. 맺음말

지금 올린 이 글들은 speed reading에 관한 글은 아닙니다.

하지만 제가 개인적으로 알게된 지식을 여러분과 공유하고자 올린겁니다.
영어공부에서 지름길은 없습니다. 대신 불필요한 노력의 낭비는 막을 수 있습니다.
제가 이렇게 글을 올리는 이유도 제가 겪은 실수를 여러분도 똑같이 반복하는 것 원치 않기 때문입니다.

그럼 다음 글 부터는 제 글의 원래 목적인
“분당 600, 150단어의 Speed reading” 으로 돌아가겠습니다.
다음 글의 주제는 “분당 600, 240, 150, 50단어 리딩은 읽는 방법이 다르다” 입니다

신고
Posted by gaia

BLOG main image
by gaia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675)
창조적 특이인재 (80)
창조적 비즈니스모델 (35)
English education (33)
environment (32)
Korea in the world (31)
Korean History (37)
Korean Tour (10)
Translation (14)
Global leader (41)
1만 네트워크 (34)
21세기 경영 (9)
지역아동센터 (15)
지역센터인물 (32)
지역센터 (33)
How to study (11)
business (33)
Economics (31)
Politics (1)
Human Resources (12)
Organizational Behavior (2)
Organization theory (6)
Korean Labor (50)
의식 공동체 (23)
Social work (18)
창조메일 (1)
창의성(creative) (1)
창의적 학습공동체 (28)
공부꺼리 (0)
창조메일문제 (10)
의식혁명 100 (11)
Total : 105,215
Today : 2 Yesterday : 11
Statistics Graph